[단독] '영업 재개' 클럽·감성주점 곳곳 방역 허점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)

본문 바로가기

연합뉴스TV 뉴스

연합뉴스TV 뉴스

[단독] '영업 재개' 클럽·감성주점 곳곳 방역 허점 / 연합뉴스TV (YonhapnewsTV…

Page info

Writer 연합뉴스TV Date20-10-16 00:00 Hit3 Comment0

Body



[단독] '영업 재개' 클럽·감성주점 곳곳 방역 허점

[앵커]

거리두기 완화로 클럽과 감성주점 등 유흥업소의 영업이 재개됐죠.

저희 취재팀이 주말을 앞두고 서울 도심을 돌며 방역 상황을 살펴봤는데 문제가 적지 않았습니다.

당국은 즉각 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.

곽준영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.

[기자]

영업제한이 풀려 모처럼 환하게 불을 밝힌 서울 이태원 거리.

한 무리의 외국인들이 소규모 클럽에 입장하려고 합니다.

마스크 착용은 일행 중 1명뿐.

직원은 QR코드에만 신경을 쓸 뿐 마스크에 대해선 별 문제를 삼지 않습니다.

다른 클럽의 상황은 어떨까?

[이태원 A클럽 관계자] "마스크는 술을 잠깐 드시거나 담배 피우실 때 잠깐 내리시고 이외에는 착용해주셔야 해요."

직원의 말과 달리 턱스크는 기본이고 마스크 없이 포옹을 하고 격하게 춤을 추는 경우도 보입니다.

다른 영업장 직원에게 정부 지침인 인원제한 여부 등을 물었습니다.

[이태원 B클럽 관계자] "(코로나 때문에 인원 제한한다는데) 그런 거 없어요. 아직은."

테이블 간 1m 거리 두기 역시 대부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.

클럽과 감성주점이 밀집한 강남 일대의 상황도 심각했습니다.

한 클럽의 경우 입장 시 거리 두기는 이뤄졌지만, 내부는 달랐습니다.

[강남 A클럽 관계자] "업장 자체에 사람이 많다 보니깐 거리 두기를 하려고 해도 사람들이 말을 안 들어서 그래요."

마스크를 벗은 채 담배를 피우고 춤을 추는 이용객들.

얼굴에 써야 할 마스크를 입에 물고 있는 사람도 보입니다.

[클럽 손님] "눈치 보면서 옆에 경호원 가드분들 지나가시면 마스크 다시 쓰고 그분들 나가시면 다시 벗고 이렇게 반복하면서 놀면 돼요."

마스크 안 쓴 이유도 다양합니다.

[클럽 손님] "술도 먹고 말도 해야 되는데 마스크 쓰면 안 들려서…"

[클럽 손님] "얼굴 보여주려고 자기 예쁜 거 보여주려고…"

인근 헌팅 포차에는 테이블마다 칸막이가 설치됐습니다.

하지만 다른 테이블 손님과 합석 과정에서 의미는 없어집니다.

관할 지자체는 경찰과 다음 주 중 합동 현장 점검을 다시 벌여 방역 위반 적발 시 집합금지나 집합제한 명령을 내리겠다는 입장입니다.

클럽과 감성주점 등이 다시 문을 열었지만, 곳곳에서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나타나고 있어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 역시 커지고 있습니다.

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. (kwak_ka@yna.co.kr)

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: 카톡/라인 jebo23

▣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\r
https://goo.gl/VuCJMi\r
▣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/ Yonhap News TV\r
http://www.yonhapnewstv.co.kr/

Comment List

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.

Total 8,269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
회원로그인









그누보드5
Copyright © misotv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